안디옥교회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4영도포토
자료실
중보기도방
어머니기도회
쿨사이트
불편사항신고
이순흠목사님 예배
홈으로<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우리 집과 같은 곳이 바로 천국이야!
관리자 19-06-02

"가정의 달"이라는 오월이는 방금 가고 또 다른 유월이가 왔습니다

매일이 가정의 날이고  매달이 가정의 달이 아닌가요?

좋은 글이 있어 퍼다나른 글입니다. 읽으시고 감동이 있으시기를 바랍니다. 

좋은 가정을 이루시는 복을 담뿍 받는 은혜가 임하시기를 소원합니다. 


우리 집과 같은 곳이 바로 천국이야!

한 여성이 부부 세미나에서 강사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습니다

 요새 부부들은 대화가 너무 부족하다남편과 장단점을 다 나눠라

그 말대로 그녀는 집에 와서 남편에게 서로 부족한 점을 하나씩 나눠 보자고 했습니다

남편이 주저하다 마지못해 그러자!“고 했습니다

곧 아내 입에서 남편의 단점이 쏜살같이 나왔습니다

당신은 먹을 때 호르륵 호르륵 소리를 내고 먹는데

주위 사람도 생각해서 앞으로는 좀 교양 있게 드세요.

이제 남편의 차례가 되었습니다

남편이 손을 턱에 대고 아내의 얼굴을 보면서 한참 생각하는데

남편 입에서는 아무 말도 나오지 않습니다

아내가 그 모습을 찬찬히 보니까 

옛날 연애하던 시절의 멋진 남편의 모습이 아련히 떠올랐습니다

결국 한참 있다가 남편이 말했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별로 생각나지 않는데..." 


오늘날 많은 아내들이 기대하는 남편이 이런 남편이 아닐까요

남편도 아내의 잘못을 지적하려면 얼마나 많겠습니까

백화점 가서 바가지 쓴 것

가스 불 켜놓고 잠든 것 식당에 집 열쇠 놓고 온 것

어디서 자동차 들이받고 온 것 등 지적 할 것이 많을 것입니다

그래도 지적하지 않고

별로 생각나지 않는데...”라고 말할 수 있다면 얼마나 멋진 모습입니까

배우자의 사명은 실패와 실수를 지적하는 것에 있지 않고 실패와 실수를 덮어주는 것에 있습니다

남편과 아내는 배우자의 약점을 찾아 보고 하라고 

각 가정으로 보내어진 스파이(spy)가 아니라

배우자의 부족한 파트(part)를 메워 덮어 주라고 

각 가정으로 보내어진 파트너(partner)입니다

삶에 힘겨워하는 반쪽이 축 처진 어깨를 하고 있을 때 

나머지 반쪽이 주는 격려의 말 한 마디는 

행복한 가정을 지탱하는 든든한 기둥이 될 것입니다


부부는 서로 경쟁하는 여야 관계가 아니고 

서로 존중하는 동반자 관계입니다

부부는 서로의 존재의 근거입니다

배우자를 깎으면 자기가 깎이고

배우자를 높이면 자기가 높여집니다

배우자를 울게 하면 자기의 영혼도 울게 될 것이고

배우자를 웃게 하면 자기의 영혼도 웃게 될 것입니다

부부간의 갈등이 말해주는 유일한 메시지는 

나를 동반자로 존중하고 좋은 대화 파트너가 되어 달라!”는 것입니다

부부간에 좋은 말은 천 마디를 해도 좋지만

헐뜯는 말은 한 마디만 해도 큰 해가 됩니다

가끔 배우자에 대해 속상한 마음이 들어도 

시간의 신비한 힘을 믿고 감정적인 언어가 나오는 것을

한번 절제하면 그 순간 에덴은 조금씩 그 모습을 드러낼 것입니다


가끔 자녀들이 묻습니다"엄마! 아빠! 천국은 어떻게 생겼어!" 

어떤 부부는 말합니다

그것도 몰라! 우리 집과 같은 곳이 바로 천국이야!” 


자녀에게 천국의 삶을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생생한 교육 현장은 

사랑과 이해와 용서를 앞세워 사는 부부의 모습입니다.

그 모습이 그 부부 및 자녀의 내일에 행복의 주단을 깔게 될 것입니다.

목록
작성자   비밀번호  
번호 제목 작성자 파일 작성일 조회수
[공지사항] 회원가입(꼭 읽기))  관리자 10-06-30 6177
[공지사항] 제 4영도교회 길 찾기 안내송  관리자 10-06-14 2732
[공지사항] 자유게시판에 비방 및 광고성 글은 삼가해주세요  관리자 10-04-16 7006
536 성찬예식  관리자 19-06-02 35
우리 집과 같은 곳이 바로 천국이야!  관리자 19-06-02 31
534 자녀를 위한 성경 축복기도  관리자 19-04-06 58
533 올바른 결혼생활 7계명  관리자 19-04-03 56
532 주님이 주인 되셔서  관리자 19-04-03 47
531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 40일 간증문  관리자 19-03-25 58
530 신자가 세상에서  관리자 19-02-23 88
529 회계 담당자가 유의해야 할 사항  관리자 19-02-23 90
528 영아, 유아, 유치부 지도 팁  관리자 18-12-22 112
527 누구입니까?  관리자 18-12-01 101
526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8여전도회가 뜹니다  관리자 18-11-27 102
525 추수감사축제상  관리자 18-11-25 112
524 추수감사축제 3  관리자 18-11-22 83
523 추수감사축제 2  관리자 18-11-22 100
522 추수감사축제 1  관리자 18-11-22 89
521 샬롬의 다섯가지 뜻  관리자 18-11-22 80
520 왜 '일요일'이 아닌 '주일' 호칭을 사용해야 하나?  관리자 18-11-18 99
519 고려신학대학원 주일 공동기도문  관리자 18-11-11 95
518 봉산마을 영화 축제 알림  관리자 18-10-28 127
517 축제는 천국입니다 믿선기 11  관리자 18-10-27 100
 1 [2][3][4][5][6][7][8][9][10]  ..[27][다음 10 개]
글쓰기
 
 
위로가기